2022년07월03일 구단주 VS REVERSE

10년만의 트리플플레이에서 구단주로 재 탄생한 리그 3번째 경기.

그동안의 공백 때문이었을까, 내리 2연패를 하며 리그에서 약한팀으로 분류가 될 것인가 중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경기될 중요한 3번째 경기는 리그에서 1무 4패로 약체팀으로 분류되고 있으나, 하드웨어가 남다른 태권도 사범님들로 구성된 REVERSE 팀.

1회 구단주 1번 타자 이진욱 선수의 잘 맞은 타구가 좌익수 정면 쪽으로 가면서 아웃 될 것 같았으나, 좌익수의 포구 실책으로 타자는 2루까지 가며, 바로 득점권 찬스에서 2번 이문규 선수, 3번 서민용 선수, 4번 김경수 선수까지 연속된 볼넷으로 밀어내기로 1점을 먼저 선취 득점을 취하며, 계속된 찬스에서 5번 박태성 선수의 아쉬운 삼진으로 물러나며, 6번 박두식 타자의 2루 땅볼로 또다시 한점,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7번 임우엽선수의 좌전 1타점 적시타로 3점 째, 이후 8번 타자 장순환 선수가 3루 실책으로 또다시 한점을 달아났으나, 9번 신명호 선수의 유격수 땅볼로 이닝이 마무리 되었다.

4점차로 달아난 1회 에서, 리그 1차전에서 제구력 난조를 보였던 이형철 투수의 더 이상의 제구력 난조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비장함을 느낄 수 있었다.

리버스팀의 1번 타자 김성일 선수의 빠른 발로 2루앞 땅볼이 2루수 내야 안타로 둔갑을 하였으나, 2번 곽호원 선수의 빠른 타구를 3루수를 보던 구단주 장순환 선수의 멋진 다이빙으로 3루 직선타를 만들어내면서 2루를 뛰던 1루 주자까지 잡아내면서 순식간에 2아웃을 잡아 내었다. 이 플레이로 흥분을 해서 였을까 다음타자를 포볼로 내보내고, REVERSE팀의 오늘의 히어로 4번 이우석 선수의 중월 2루타로 1점을 득점하고 5번 정종환 타자의 3루 땅볼을 장순환 선수가 에러를 하면서 1점 더 헌납하였다.

6번 이호균 선수를 볼넷을 내주면서 이형철 투수가 고비를 맞이하였으나, 7번 황병희 선수를 삼진으로 잡으면서 위기에서 스스로 벗어나며, 지난 경기의 악몽을 씻어냈다.

2회초 구단주의 1번 타자 이진욱 선수의 타구를 상대방 중견수 김성일 선수의 다이빙 캐치로 안타를 도둑맞았으며, 2번 이문규 선수의 삼진으로 인하여, 이대로 이닝이 끝날 뻔 하였으나, 3번 서민용 선수의 중전 2루타, 4번 김경수 선수의 우전안타로 또다시 득점에 성공하였다.

2회말 수비에서는 이형철 투수의 삼진 2개, 투수앞 땅볼로 혼자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3회초 구단주 타선의 침묵으로 무득점을 하였고, 3회말 수비에서도 이형철 투수가 2번 타자 곽호원 선수를 삼진을 잡고, 3번 홍승기 선수의 타구가 애매하게 떨어지면서 2루수 내야안타가 되면서, 4번 이우석 선수의 또다시 중전 2루타가 터지면서 1점을 따라붙었다. 이후 이형철 투수가 흔들리면서 5번 정종환 선수에게 포볼을 주면서, 위기에 몰린 구단주 팀은 승부수로 우익수를 보고 있던 박두식 선수를 마운드에 올리며, 모처럼 호투하던 이형철 선수를 강판하였다.

바뀐 박두식 투수가 6번 이호균 선수의 2루 땅볼를 잡았으나, 3루에 있던 주자가 홈에 들어오면서 경기는 5대4 박빙의 경기가 되어 가고 있었다. 7번 타자를 삼진으로 잡고 위기를 벗어낳다.

4회 구단주의 공격에서는 2번 타자 이문규 선수부터 공격을 시작하였으나, 아쉽게 투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나며, 공격이 풀리지 않는 느낌을 받았으나 3번 서민용 선수의 사구, 4번 김경수 선수의 중월 2루타로 1점 득점, 박태성 선수의 볼넷, 김경수 선수의 3루 도루로 1사 1,3루에서 6번 박두식 선수의 3루 땅볼로 3루주자 득점. 2점을 달아나며, 7번 임우엽 선수의 타석 때 희안한 광경이 연출 되었다. 1루 박두식 선수의 연속된 도루로 2사 2루에서, 임우엽 선수는 볼넷을 얻어서 나가고 있었고, 2루 주자 였던 박두식 선수가 3루 도루에 성공하였으나, 3루 송구에 벗어나며, 다시 박두식 선수가 홈에 들어오려고 했으나, 상대편 홈 송구로 아웃이 되는 상황이 연출되면서 아쉬운 4회 공격이 마무리 되었다.

박두식 투수의 타석의 영향이었을까.. 4회말 수비에서 8번 타자 중월 2루타이후 제구가 되지 않으면서 9번 타자 볼넷, 1번 타자 볼넷으로 무사 만루의 위기 상황을 스스로 몰고 갔다. 2번 곽호원 선수의 행운의 투수앞 안타로 1점, 3번 2루 땅볼로 또 한점, 상대팀 막강 4번 타자의 2루타로 또 한점을 헌납하며, 동점이 되었다. 다음 5번 정종환 선수를 삼진으로 잡으며 한숨을 돌렸으나, 6번 이호균 선수의 타석 때 배트가 포수 미티에 맞으면서 타격 방해(주심이 이 때 3루 주자가 들어올 수도 있는 규칙이 있다고 하여, 실랑이가 붙었으나 역시 그런 규칙은 없다.)가 되어 다시 2사 만루의 상황에서 상대팀의 대타 조용찬 선수를 삼진으로 잡으면서 동점으로 이닝을 마무리 하였다.

시간상으로 5회초 구단주의 마지막 공격 8번 장순환 선수의 몸에 맞은 볼, 9번 대타 이봉석 선수의 2루타로 1점 득점, 이봉석 선수의 3루 도루 이후, 이진욱 선수의 1루 내야 안타로 또다시 한점, 2번 2루수 이문규 선수의 타석 때 2루 도루를 한 이진욱 선수의 재치로 낫아웃 상황에서 2루에서 3루로 뛰는 제스쳐를 취해 포수가 3루로 송구를 하여 타자가 1루로 뛰어 살 수 있었다. 다시 도루를 하여, 무사 2,3루에 타자는 3번 서민용 선수 그러나 아쉽게 삼진으로 물러낳다. 그러나 4번 타자 김경수 선수의 우전 싹슬이 2루타로 점수는 4점차까지 벌어지고, 5번 박태성 선수의 2루 땅볼로 다시 1점 득점으로 5점차의 리드를 가지고 5회말을 맞이 하였다.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9번 투수플라이 아웃, 1번 중견수 플라이 아웃, 또다시 2번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송구를 하던 와중에 1점을 내주었으나, 다음 타자를 유격수 땅볼로 마무리 하며 경기를 마감하였다.

이로써, 구단주팀은 팀 창단 후, 귀중한 정규리그 1승을 달성하였으며 리그에서 중위권 도약을 바라보게되는 경기였다.

마무리로 나와 이닝을 잘 마무리 했던 박두식 선수
구단주팀 창단 1승 기념구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